대구출장업소 여기가 정답입니다

대구출장업소 대구출장안마 대구일본인출장 대구콜걸 원조콜걸

대구출장업소 대구출장안마 대구일본인출장 대구콜걸 원조콜걸 직후 ‘윤 당선자 사건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처럼 가고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저희가 보기에는 조국 국면과는 많이 다르다”고 말했다. 현재 윤 당선자는 정의연의 기부금 사용과 회계 문제,

자신의 아버지를 위안부 피해자 쉼터 격인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관리인으로 뒀다는 논란 등으로 야권의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대구출장업소 대구출장안마 대구일본인출장 대구콜걸 원조콜걸

앞서 민주당은 윤 당선자 거취 문제를 언급하지 않고 “사실관계를 먼저 따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조콜걸

이에 일각에선 조국 사태 때도 민주당이 처음에는 조 전 장관을 엄호하다가 여론이 나빠지자 뒤늦게 이해찬 대표 등이 나서서

“송구하다”고 사과했던 것과 비교해 윤 당선자 논란도 비슷한 상황으로 가지 않겠냐고 보고 있다.강 수석대변인은

“여러 측면에서 우리 당에 정치적 부담은 있지만 기사 보도만 보고 가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예의주시 중”이라고 했다.

그는 또 미래통합당이 윤 당선자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과도한 측면 있다”며 “윤 당선자를 향해도, 정의연 단체를 향해도 과도하다”고 했다.

앞서 강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에서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는 것이 당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내에 의원들 사이에서 사퇴를 요구하는 분위기가 있냐’는 질문에는 “당내에 큰 논란이나 이견이 많은 것은 아니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윤 당선자) 본인이 소명을 할 것이고, 회계 감사와 검찰 고발 건 등이 있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판단을 해야한다고 본다”고 했다.

이에 따라 윤 당선자는 당분간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적극 소명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출장마사지 출장샵보증금 횟수무제한출장 출장커뮤니티

앞서 이해찬 대표는 주변에 ‘사퇴나 제명까지 갈 심각한 사안이 아니다’는 취지로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민주당 유력 주자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엄중 주시해야 한다”며 당 지도부와는 온도차를 보였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관련 “검찰 개혁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대법원 판결까지 이루어진 사안에 대해 현직 법무장관이 ‘문제가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추 장관은 한명숙 전 총리 사건을 거론하며 ‘국가권력에 의한 불법, 범죄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 질의에 “기본적으로는 우려한 바에 대해서 깊이 문제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